주간식단표
환자케어 > 주간식단표
건강상식 덧글 0 | 조회 2,158 | 2017-07-11 15:24:25
관리자  

 미국의 건강생활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이 이 전하는 건강상식 4가지☆

 


식사 후 곧바로 양치질 하지 마라

식사를 했거나 음료수를 마신 뒤 곧바로 이를 닦지 마라. 특히 감귤류나 스포츠 드링크, 토마토,

탄산음료 등 산성 음식을 먹은 뒤에는 절대 안 된다. 이런 음식들은 치아 에나멜(사기질)을 약하게 하기 때문이다. 미국 치의학아카데미의 하워드 갬블 전 의장은 "이런 음식을 먹은 뒤 바로 양치질을 하면 산성 효과를 더 가속화시켜 에나멜 밑 부분까지 약화시킬 수 있다"며 "30~60분 후에 양치질을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피곤할 때도 운동을 해라

힘들고 지친 하루를 보냈을 때 운동은 절대 하고 싶지 않은 것 중의 하나다. 하지만 오히려 이런 때일수록 땀을 흘리며 하는 운동을 하면 활력을 찾을 수 있다. '스포츠, 운동 의학 및 과학(Medicine and Science in Sports and Exercise)'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30분 동안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하면 울적한 기분과 우울감과 함께 동반되는 피로감이 크게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를 마신 뒤 낮잠을 자라

일본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마신 뒤 낮잠을 자면 낮잠만 자는 것보다 정신이 훨씬 더 초롱초롱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커피를 통해 약 200㎎(1~2잔 분량)의 카페인을 섭취한 뒤 20분 정도 낮잠을 잔 사람들은 낮잠만 잔 사람들보다 훨씬 기민했으며 컴퓨터 테스트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이는 20분 정도 낮잠을 자고 깨어날 시점에 카페인이 서서히 효력을 발휘하는 데 이때 뇌 속에서 아데노신 성분을 치움으로써 머리를 최대한 기민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미국 뉴욕 신경학 및 수면 의학 센터의 앨런 토우파이 박사는 "아데노신 수치가 증가하면 점점 더 피곤해진다"며 "낮잠은 아데노신을 제거하며 아데노신을 막는 카페인과 병행하면 낮잠의 효과를 증대시킨다"고 말했다.

속이 더부룩할 때는 물을 더 마셔라

속이 더부룩하고 거북할 때 물을 더 마시면 마치 상황을 더 악화시킬 것처럼 들리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위장병학자인 제임스 리 박사는 "섬유질이 많이 든 음식을 먹었을 때 신체는 보다 더 효과적으로 기능을 하기 위해 물을 더 필요로 한다"며 "물이 수용성 섬유질과 섞이면서 젤 형태가 되며 장의 운동에 영향을 줘 더부룩한 증상을 감소시킨다"고 말했다.
또한 물을 더 마시면 탈수화로 야기된 더부룩한 증상을 완화시킬 수도 있다. 탈수화로 몸속에 수분이

부족하면, 신체는 몸속에 있는 수분에만 매달리게 되고 배가 불룩해지게 된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