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식단표
환자케어 > 주간식단표
폭염 건강관리 덧글 0 | 조회 2,246 | 2017-07-18 11:48:46
관리자  

폭염은 누구에게나 영향을 줄 수 있지만 65세 이상 노인, 어린이, 심뇌혈관 질환자. 병원의 처치를 받고있는 질환자, 장애인, 등이 더 위험하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지난해 6~7월폭염으로 인해 응급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온열 환자를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의 노인이 25.4%로 가장 많았다. 노인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폭염에 취약한 이유는

대부분 신체적 노화와 관련이 있다.

다음으로 우리의 몸은 체온조절을 위해 땀샘에서 땀을분비하는데 노인의 땀샘이 감소되어 땀을 통한

체온조절이 원활하지 못하다.

또한 대부분의 노인은 만성질환을 보유하고 있는데 만성질환 자체가 외부온도에 대한 정상적인 반응을 저해시키거나 복용하는 약이 체온조절을 저하시킬 수 있어 폭염에 취약하다.

 

만성질환자와 폭염

 폭염은 아주 심하게 더운 더위 또는 갑작스러운 심한 더위를 뜻하며, 우리나라의 경우 30이상의 불볕더위가 계속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최근 지구온난화로 여름 폭염으로 인한 건강 문제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만성질환자들은 폭염으로 인해 열사병에 걸리거나 질환이 악화되기 쉽기 때문에 더욱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질환별 신체 변화

1. 고혈압

고혈압 환자가 체온이 상승되면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혈관의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혈압 변동의 폭이 커지면서 급격한 혈압의 변화를 초래하고 혈관에 무리를 주게 되므로

심장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도가 높아집니다.

 

2. 심장질환

기온이 올라가면 몸의 열을 발산하기 위해 말초혈관을 확장시키면서 혈액이 말초로 몰리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혈압이 떨어지는데, 심장은 더 많은 혈액을 내보내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합니다. 심박동수는 빠르게, 심근 수축은 증가하게 되어 결국 심장에 부담이 늘어나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3. 당뇨

당뇨병 환자는 무더위에 노출되면 탈수가 되면서 혈액의 농도가 진해지게 됩니다. 이럴 경우 일시적으로 혈당 수치가 높아지고, 이로 인해 합병증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또한 혈당 노출 기능 자체가 저하되어 고혈당 증상이 발생하거나 오히려 저혈당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4. 뇌졸중

흘리는 땀의 양이 많이 체내 수분이 부족하게 되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결국 뇌혈관에도 손상을 주게 되어 뇌졸중의 발생을 더 높이게 됩니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물을 자주 마십니다.  

더위로 인해 땀을 많이 분비하여 체내의 수분과 염분이 부족해질 경의 일사병을 일으킬 수 있어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자주 물, 스포츠음료, 과일주스등을 마시는 것이 좋다. 하지만 너무 달거나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 주류는 탈수를 가중시키므로 삼가야한다.

제때 식사를 합시다.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은 혈액량이 줄면서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지기 쉽다. 이 때 식사때를 지키지

않아 몸의 체력이 떨어지면 심장 근육에도 무리가 와 심혈관 질환 위험이 더 높아지므로 땀을 많이 흘려 체력 저하가 심해지는 여름철에는 제때 식사와 열량이 부족하지 않게 식사하도록한다.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합니다.

오전 12~오후 5시는 더위로 인한 건강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시간대이기 때문에 야외활동 및 야외에서 시행하는 작업을 피해야 한다. 실제로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에 따르면 여름철 응급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온열환자의 25.4%15~18시에 발생하였으며 25.2%12~15시에 발생하였다.

특히 폭염 한계 온도, 즉 더위로 인한 환자가 급증하는 온도는 노인은 섭씨 31.8 도이지만, 젊은이의 경우는 30.7도로 오히려 젊은이의 폭염 한계온도가 1도 낮았다. 이는 젊은이들이 더위에도 야외 활동이나

육체 노동 등 무리하는 경우가 더 많고, 체온이 오를 때 땀을 통한 수분 소실, 혈압 상승과 같은 몸의

반응이 노인에 비해 빨라, 무리할 때 갑자기 심혈관계에 무리가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적정 실내 온도와 환기 상태를 유지합니다.

폭염 시 외출이나 야외활동을 해야 하는 경우에는 헐렁하고 밝은 색상의 옷을 입고 양산 · 챙이 넓은

모자 등을 이용하여 햇빛을 차단하는 것이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실내에서는 온도를 24~27로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만약 냉방이 되지 않는다면 맞바람이 불도록 환기를 하는 것이 실내 온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